스킵네비게이션

다박사 과학정보

참여마당
다박사 과학정보
'[연합뉴스]'세계 측정의 날을 아시나요' 17일 표준과학연구원서 기념행사' 글 입니다.

[연합뉴스]'세계 측정의 날을 아시나요' 17일 표준과학연구원서 기념행사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자 : 2019.05.22

조회수 247

첨부파일 : No File!

'세계 측정의 날을 아시나요' 17일 표준과학연구원서 기념행사

내년 '질량·전류·온도·물질의 양' 단위 재정의 홍보 강화


내년 '질량·전류·온도·물질의 양' 단위 재정의 홍보 강화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세계 측정의 날(WMD, 매년 5월 20일)을 앞두고 17일 본원에서 기념식과 전문가 강연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세계 측정의 날은 1875년 5월 20일 세계 17개국이 프랑스 파리에서 '미터협약'을 체결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미터협약은 미터법 도량형의 제정·보급을 목적으로 체결한 국제협약으로 길이와 질량의 단위를 미터 기반으로 제정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1959년 미터협약에 가입 후 1964년부터 계량법에 따라 미터법을 전면 실시하고 있다.

기념행사에서는 측정과학 및 측정기술 발전에 공헌한 유공자들에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상 등이 수여되고, '국가 표준의 대국민 홍보 전략'에 관한 서강대 이덕환 교수의 초청강연이 진행된다.

국제단위계를 구성하는 7가지 기본단위
국제단위계를 구성하는 7가지 기본단위미터(m·길이), 킬로그램(kg·질량), 초(s·시간), 암페어(A· 전류), 켈빈(K·온도), 칸델라(cd·광도), 몰(mol·물질의 양). [국제도량형국(BIPM) 제공]
 

올해 세계 측정의 날 주제는 '국제단위계, 그 멈추지 않는 진화'(Constant evolution of the International System of Units)이다. 이 주제는 오는 11월 프랑스 국제도량형총회(CGPM)에서 의결될 4개 국제단위계(질량:킬로그램, 전류:암페어, 온도: 켈빈, 물질의 양:몰) 재정의를 기념하기 위해 선정됐다.

길이·질량·시간·전류·온도·광도·물질의 양 등 7개 기본단위 중 4개의 정의가 한꺼번에 바뀌는 것은 단위 역사상 처음이다. 11월 CGPM 의결 후 개정된 정의는 내년 세계 측정의 날(2019년 5월 20일)부터 공식 사용될 예정이다.

기본단위를 재정의하는 이유는 단위가 측정의 기준으로 삼을 정도로 충분히 안정되지 않다는 것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킬로그램은 지금까지 1889년에 백금-이리듐으로 만든 '국제킬로그램원기'를 기준으로 삼았으나 정밀 측정 결과 원기의 질량이 약 50㎍(마이크로그램) 변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질량(㎏), 전류(A), 온도(K), 물질의 양(mol) 단위는 각각 변하지 않는 플랑크상수(h), 기본전하(e), 볼츠만상수(k), 아보가드로상수를 이용해 재정의된다.

박상열 KRISS 원장은 "세계 80개국 이상이 함께 기념하는 세계 측정의 날은 미터협약을 통해 산업 및 과학기술이 공통된 측정기준을 갖게 된 중요한 날"이라며 "단위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재정의는 일상생활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과학기술을 더욱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 국제 측정의 날 기념 포스터
2018 국제 측정의 날 기념 포스터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연합뉴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6 11:42 송고